[이삿짐] 진정령 망선으로 베드씬 찍은날 밤 숙소에서 샤오잔 덮치는 왕이보 보고싶다 삼나더

https://sngall.com/articles/969
2020/11/12 23:41
조회수: 1879

 

진정령 19금 버전 촬영 중인 왕샤오 이야기




18. 샤오잔



나는 필사적이었다. 이 상황을 무마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나는 손목이 묶이면 발로 그 애 허벅지를 마구 걷어찼고, 그러다 그 애 허벅지에 눌려 다리를 못 움직이게 되면 가까이 다가온 그의 어깨를 물어뜯었고, 몸이 뒤집혔을 때는 코앞에 침대 헤드가 있어도 멈추지 않고 앞으로 기어가려고 했다. 마침내 인내심이 바닥난 그의 손아귀에 머리채를 험악하게 꺼들렸을 때, 나는 사지에 힘이 빠져 움직임을 멈추었다. 큰 동작들만 멈추었을 뿐 노기와 수치심으로 급격히 열이 오른 몸을 계속 떨면서. 왕이보의 숨결이 뒷목에 바짝 닿자 잔머리가 쭈뼛 섰다.

"형은 싫어?"
"......"
"형 몰입 천재잖아."

위무선처럼 굴어봐. 보고 싶어. 나는 멍청하게도 욕설 한 귀퉁이조차 내뱉지 못한 채 왕이보의 악력에 의해 시트에 머리를 쳐박혔다. 씻었네, 샤오잔. 왕이보는 시트에 뭉갠 내 머리채를 놓아주지 않은 채로 손가락으로 덜 마른 두피를 문질렀다. 수치심의 단계를 넘어 무력감에 빠진 나는 여전히 입도 벙긋하지 못하고 겨우 숨만 쌔근거리며 뱉었다. 왕이보는 내 등허리 위로 말려 올라간 티셔츠를 가볍게 밀어 날갯죽지 근처에 걸쳐 놓고 오묵하게 패인 등골에 입술을 댔다. 나는 미끄러져 내려온 그의 입술이 민감한 곳의 근처까지 다다르자 참지 못하고 흐느꼈다. 싫어. 왕이보는 화가 난 것처럼 내 바지와 속옷을 한꺼번에 끌어내렸다. 나는 발목에서 걸리적거리는 옷가지를 어쩌지도 못하고 이미 터진 울음을 필사적으로 눌러 삼키려고 했다. 엄지로 꼬리뼈를 꾹 누른 그가 나머지 손가락을 좁은 틈으로 욱여넣었다. 머릿속이 새하얘졌다.



19.



그로부터 아마도 몇 분 사이에 나는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내가 가까스로 정신을 차렸을 때는 이미 모든 것이 돌이킬 수 없게 된 후였다. 한 손으로 벗겨 놓은 아래를 끈질기게 애무하던 왕이보는 어느 순간 다른 손으로 내 입을 틀어막았다. 나는 그가 내 안으로 우악스레 밀려 들어옴과 동시에 무게를 엎드린 몸 위에 싣자 속절없이 무너졌다. 짜부라진 개구리처럼 엎어진 채 그의 거대한 물건이 망가뜨릴 것처럼 깊숙히 파고드는 것을 억지로 받아들였다.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통증과 더불어 아랫배가 꽉 들어차는 불편한 이물감이 밀려 올라왔다. 나는 NG까지 포함해 수십 번의 씬을 찍는 내내 울던 위무선보다도 더 많은 양의 눈물을 와르르 쏟아내야 했다. 목구멍 안에서 과호흡이 밀려 올라왔다. 그 애는 곧 죽을 것처럼 우는 내게 구석구석 키스했다. 목, 날개뼈, 허리, 엉덩이, 발목, 통증으로 경직된 몸 위로도 그 애 입술이 닿은 자리가 뜸을 놓은 마냥 화끈거렸다. 나는 손을 뒤로 뻗어 동아줄이라도 되는 마냥 핏줄 선 그의 팔뚝을 더듬어 잡았다.

"나, 나... 하아, 윽, 처음이야."
"하."
"어, 얼, 굴, 으응, 흑, 보고, 해 줘."



20.



강제 위무선 체험이 이렇게 고통스러울 줄 알았다면, 촬영장에서 그런 음란하고 허튼 생각따윈 안 하는 건데. 나는 뒤집힌 내 몸을 다시 덩굴처럼 휘감는 왕이보의 품 안에서 가늘게 신음하며 웅크렸다. 축축한 시트에 처박혔던 얼굴이 공기와 닿고 나서 빠르게 식어내렸다. 맨 아랫배가 빈틈없이 맞붙은 감각은 아래가 들쑤셔지는 감각만큼이나 까무라치게 저속적이었다. 그는 얇은 뱃가죽을 뚫을 듯이 움직였다. 왕이보가 찌푸리는 미세한 눈썹 근육의 움직임이 맞닿은 이마를 통해 느껴졌다. 나는 그 애가 지독하게 버거운 침입을 그만두고 물러나 주기를 간절히 바라면서도, 여기서 정말로 몸을 일으켜 떠나버리면 못 견딜 것 같다는 느낌이 불현듯 들었다. 힘 빼, 다쳐. 왕이보는 내 무릎 아래를 밀어 올리던 손으로 불어터진 내 얼굴을 다정한 척 문질러 닦아주었다.

"감독님이 그러셨잖아... 형은 우는 얼굴도 예뻐서 울리는 맛이 있다고."
"으응, 흐, 읏..."
"그거 진짜야."

나쁜 새끼, 아파, 좋아서 우는 게 아니란 말이야. 내가 손톱을 세워 제 어깻죽지를 다 긁어놓는대도 아랑곳하지 않고서, 그 애가 재차 속삭였다. 샤오잔, 네가 울어서 난 미칠 것 같아.



21.



좋은 건 떡 치는 것 같은 착각, 거기까지였어. 얇은 옷을 사이에 두고 서로 살갗이 쓸릴 때. 진짜로 하는 건 너무 아프고... 힘들잖아. 살살...



21-1.



"남가 둘째 공자, 너 언제부터 나 좋아했어?"

첫 거사를 치른 위무선의 길고 긴 대사의 향연 속에서 부자연스러운 표정을 짓는 남망기의 바스트 샷, 나는 카메라에 잡히지 않는 각도로 누워 연기 중인 그를 올려다본다. 시공간이 뒤바뀐다. 숙소 방 천장, 그보다도 마르고 울퉁불퉁하고 넓은 그 애 맨가슴이 눈 앞에 가득 찬다. 얼음 같기도 하고 소년 같기도 한 왕이보의 얼굴이 쾌감에 젖어 있다. 아픈 건 난데, 섹시했다. 성질 나게도. 그 아래 깔려 헐떡거릴 도리밖에 없었다. 그 애가 흥분에 못 이겨 허리를 털 때마다 발가락에 쥐가 난 것처럼 발등이 자꾸만 곱아들었다.

진짜 묻고 싶은 건 나야. 왕이보, 너 언제부터 나 좋아했어?



22.



아, 아, 아, 아...

내가 팔 대신 그 애 목을 감싼 순간부터 왕이보는 다시 말랑해졌다. 부대끼는 몸뚱이는 여전히 탱크 같았지만. 이렇게 격하다가 침대가 망가져버리면 어쩌지. 촬영 스케줄은 아직 남았고 여긴 애꿎은 내 방인데. 부딪치는 왕이보의 허릿심은 끝을 모르고 거셌다. 한계까지 벌어진 골반이 빠개질 것 같아 그 애 허리에 걸었던 내 다리가 자꾸만 팔랑팔랑 떨어져나갈 만큼. 격통이 지나간 자리에는 잘은 쾌감이 불 붙은 심지처럼 등허리를 따라 타들어갔다. 고개가 뒤로 넘어가자 일자로 완전히 열린 성대를 타고 소리가 역류했다. 왕이보의 손길을 타면서 나는 내가 묘한 신음성을 비명 대신 흘리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턱 아래로 흘러 넘치는 신음을 다 받아 마신 그 애 두꺼운 엄지가 부르튼 내 입술을 벌렸다. 형. 말해 봐. 내가 주저하자 땀에 젖은 엉덩이를 움켜쥐며 씩 웃는 그 애는 카메라 앞의 함광군과는 생판 달랐지만.

"좋아? 내 안..."

지독하게도 중독적이지.
내 입에서 나오는 것은 더 이상 위무선의 대사 따위가 아니었다.




왕샤오 망기무선 망선


code: [d6933]
목록 Gift

댓글

code: [4344f] - 2020/11/12 23:43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bca2a] - 2020/11/12 23:47
하.....💦💦💦💦💦💦💦센세 사랑해ㅜㅜㅜㅜㅜㅜㅜ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12289] - 2020/11/12 23:49
허미 센세자너ㅠㅠㅠㅠㅜ 미쳤다ㅠㅠ센세ㅠㅠ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43629] - 2020/11/12 23:52
센세 ㅠㅠㅠㅠ 기다려쏘 ㅠㅠㅠ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9f13d] - 2020/11/13 00:42
ㅁㅊ 내센세 왔구나 ㅠㅠㅠㅠㅠㅠㅠ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59ac6] - 2020/11/13 02:44
센세ㅠㅠㅠㅠㅠㅠㅠㅠ 이건 작품이야 센세ㅠㅠㅠㅠㅠ 센세 너무 좋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cd941] - 2020/11/13 07:23
ㅁㅊ 개조아....왕이보의 숨결이 뒷목에 바짝 닿자 잔머리가 쭈뼛 섰다. ㅅㅂ 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ㅌ ㅈㄴ 한줄 한줄이 예술이네 ㅜㅠㅜㅠㅠㅠㅠㅠㅜㅜㅠㅠㅠㅜ센세.. 사랑해 나 왜 이제 봤냐 ㅜㅠㅜㅜㅜㅠㅠㅜ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a2d67] - 2020/11/16 02:14
어케 너무 좋아 골반이 빠개진다니..제 머리도 같이 빠개졌어요
-
- perma_link - 삭제 - gift
code: [14bae] - 2020/11/27 00:26
센세에에에에에에ㅔㅇ 센세네ㅔ에에엥 붕키 아래 위로 싸고 있어...
-
- perma_link - 삭제 - gift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