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삿짐]이보등륜 클리셰 삼나더

https://sngall.com/articles/519
2020/11/12 18:33
조회수: 483

다녀왔어요...

......

제가 누굴 만나고 왔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내가 알 필요 있습니까?

알아야죠...등륜씨를 만나고 왔으니까요...

아내의 입에서 룬룬의 이름이 나오자 이보는 몸을 벌떡 일으켰다가 극심한 어지럼증에 몸을 가누지 못하니 아내는 그런 이보를 부축해주면서도 다 죽어가더니 그사람 이름 나오니까 생생해지네 하며 살짝 웃었음.

이보의 아내는 룬룬과 아이에 대해 말해줬고,이보는 당장이라도 룬룬을 잡으러 가기 위해 일어났지만 아내는 지금은 너무 늦었고,아직은 안정이 필요하다,적어도 이틀은 더 충분히 안정을 가진 후에 가도 된다고 했음.

안녕?엄마 있니?

녜!

엄마좀 불러줄래?

녜에!

저위는 커다란 목소리로 엄마를 부르며 집안으로 들어갔고,젖은 손을 닦으며 나온 룬룬은 그대로 마루에 주저 앉았음.룬룬을 찾아온건 다름아닌 이보의 부모님이었음.이보의 어머니는 덜덜 떨고있는 룬룬에게 성큼성큼 다가가 저위가 보고있건 말건 룬룬의 뺨을 매섭게 쳤음.

어디서 감히 몰래 애를 낳고 키워?

죄송해요...잘못했어요...

근본없는 것 같으니라고...왜...나중에 애 핑계 대면서 다시 내 아들 만나려고 했어?

아니예요...그런생각 해본적 없어요...정말이예요...

발칙하게 애까지 낳은 널 어떻게 믿어?

흐윽...흡...흑...

아주 가증스럽기 짝이없구나?여보!

이보의 어머니가 제 남편을 부르자 이보의 아버지는 울고있는 룬룬의 옆에 붙어있는 저위를 강제로 안아들자 룬룬은 다급하게 붙잡았고,이보의 아버지는 더러운 손으로 누굴 잡는거냐며 룬룬의 손을 거칠게 떼어놓곤 손수건으로 룬룬의 손이 닿았던 부분을 탈탈 털어내더니 불결하니 버리라며 손수건을 룬룬의 얼굴을 향해 던졌음.

저위를 데려가자 룬룬은 맨발로 마루에서 뛰어내려와 앞을 막았지만 이보의 어머니는 그런 룬룬을 밀어내며 값비싼 가방에서 두툼한 돈뭉치를 꺼내 애 낳아준 값이라며 봉투를 바닥에 던졌음.자꾸만 들러붙어 아이를 돌려달라 했으나 이보의 부모님은 듣는체도 안하고 차에 탔고,룬룬은 차를 두드리며 저위를 불렀음.

저위야!!!저위야!!!

엄마아아아앙!!!!!!!

죽을때까지 나타나지 않을게요!!!제발 아이를 저한테 뺏어가지 말아주세요!!!제발요!!!!

애원하는 룬룬이 우습기라도 하는지 차는 그대로 출발을 했고,룬룬은 저위를 부르며 차를 따라갔지만 룬룬은 작은 돌뿌리에 걸려 구르며 넘어졌음.멀어져 가는 차를 보는 룬룬의 울음소리는 아주 작은마을에 울려퍼졌음.






이보등륜


code: [1d7ae]
목록 Gift

댓글

code: [df45f] - 2020/11/12 18:37
재업은 사랑
-
- perma_link - 삭제 - gift

목록
No 제목 날짜 조회수 추천수
Notice 중어권 연예 갤러리 01-27 43964 202
70834 이대곤 청초하고 분위기있다 존예 ㅍ ㅉㅌ 15:36 12 0
70833 ㅁㅊ 무명 비하인드 또 떳어 이게 바로 덤앤더머다!!! 15:34 5 0
70832 붕키 아직도 무명 비하인드 보고 웃어 킬포 존많이야 15:30 4 0
70831 샤오잔 샤오사 촬영 포스터컷 [1] 15:05 10 2
70830 허디 메이블린 목소리 뭐냐 14:52 5 0
70829 간만에 창란결 생각 하다가... 장형선군 정말 사랑이 깊고
14:41 8 1
70828 안젤라 베이비 상사령 크인 때 입은 가디건 탐나 [1] 14:39 16 0
70827 이보와 양조위 그래도 싸우고 있는 동안이 제일 덜 어색했을 듯 14:34 28 5
70826 귀로 비하인드 영상이랑 뉴포스터 풀렸다 [1] 14:34 11 1
70825 강징 성질머리가 유전이나 아니면 [4] 14:04 33 2
70823 이대곤 모자 쓰고 표정 존커 ㅋㅋ 조녜 ㅍ ㅉㅌ 13:44 11 0
70822 반묶음 란각 최고야 [4]
13:35 21 2
70821 샤오잔 메종마르지엘라 뉴동 [1]
13:23 15 3
70820 위룡이 상사령 크인짤들 [2]
13:13 17 5
70819 예선생 미친놈인데 뽀둥함이 깔려있어 [6]
13:09 43 5
70818 장링허 장쑤위시 춘완 백스테이지 단체사진 13:00 7 2
70817 이대곤 커엽 이런 옷 차림도 ㄱㅇㅇ ㅍ ㅉㅌ 12:57 7 0
70816 위룡이 안젤라 베이비랑 차기작 들어갔다 [3]
12:53 26 4
70815 군자맹 뉴포스터 [1] 12:22 20 4
70814 보피셜이 올려준 위기의 예 선생 이보👀 [4]
12:15 32 6